국민곁으로
HOME > 최근 동정 > 국민곁으로
李 前대통령 성명서 전문관리자 | 2018.01.18 | N0.47

국민 여러분,

대한민국은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모두 성공적으로 이루어낸 나라입니다.

 

저는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으로서

이런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수행에 임했습니다.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저는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면서 많은 고통을 받았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낍니다.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

보수를 궤멸시키기 위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한 것이 분명합니다.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입니다.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 이것이 오늘의 제 입장입니다.

 

끝으로 평창동계올림픽을 어렵게 유치했습니다.

우리 국민 모두가 단합해서

성공적으로 이루어내서

우리 국격을 다시 한 번 높이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소망합니다.

  • facebook
  • twitter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