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슈와 관점
HOME > 함께 만드는 이슈 > 이슈와 관점
"기업돈 10원 한 장 걷지 않은 미소금융재단"관리자 | 2016.11.22 | N0.15


“이명박 대통령은 미소금융재단을 만들 때 기업 돈을 10원 한 장이라도 받으면 안 된다고 했다.”


미소금융재단의 초대 이사장을 지낸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21일 동아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를 맡은 유영하 변호사의 잘못된 주장에 대한 반박인데요.


앞서 20일 유 변호사는 해명자료를 통해 “역대정부에서도 국가 예산 투입이 어려울 경우 기업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출연으로 국민들에게 많은 혜택을 주는 공익사업을 진행한 사례가 많이 있지만 지금처럼 문제가 제기된 바는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명박 정부의 미소금융재단을 비롯해 역대 정부의 사업사례를 나열하고, 검찰의 미르재단 중간수사 결과에 대해 항변했습니다.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도 19일 열린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집회에 참가해 비슷한 주장을 했습니다.


그러나 미소금융재단은 정부가 재단을 설립해 기업들로부터 자금을 모금한 미르재단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사례입니다. 주요기업과 은행들이 자체 내에 재단을 설립해 자율적으로 미소금융사업을 운영하는 방식이었기 때문입니다.


미소금융재단은 삼성미소금융재단, SK미소금융재단, 현대차미소금융재단, LG미소금융재단, 하나미소금융재단, 우리미소금융재단, KB미소금융재단, 신한미소금융재단, IBK미소금융재단 등 기업별로 독자적으로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정부가 운영하는 미소금융중앙재단은 일체 자금모금이나 각 재단의 운영에 관여하지 않습니다. 다만 각 재단이 필요로 하는 직원연수를 무료로 제공하고, 자원봉사요원을 연결시켜주는 등의 업무에만 국한하고 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은 재임 중 대기업-중소기업 간의 공정거래질서를 확립하는 한편, 대기업이 중소기업 이하 소상공인들을 도울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그것이 대기업의 이미지도 개선시키고 동반성장의 기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개발시대 대기업 CEO를 역임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정부가 공익을 내세워 기업으로부터 돈을 걷는 것이 어떤 문제가 있는지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미소금융재단을 만들면서도 그 같은 선택을 한 것입니다.


이외에도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한 온누리 상품권 사업 활성화에도 대기업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였는데요. 이명박 정부의 공익사업의 특징은 이처럼 정부가 직접 사업을 운영하며 기업들로부터 돈을 걷는 방식이 아닌, 기업 스스로가 사업을 운영하는 방식이었습니다.


한편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은 21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미소금융재단에 대해 오해를 했다며 본인의 잘못된 주장을 사과했습니다.


  • facebook
  • twitter
댓글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