팝업레이어 알림

팝업레이어 알림이 없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 "기업인 ...

美 LA '화덕경제포럼' 기조연설에서 “美中 공조체제 갖춰야"탄핵정국 상황, "안타깝다. 권한대행인 총리가 잘해줘야"이명박 전 대통령은 14일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선거기간 중 보호무역을 옹호하는 입장을 제시했었지만 기업인 출신이므로 취임 후에는 이 문제를 실용적인 관점에서 접근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이명박 전 대통령은 미국 LA에서 열리는 제2회 화덕경제포럼(HUADE Global Economy Forum)의 기조연설자로 초청을 받아 미국을 방문 중인데요. “(反세계화와 反자유화에 대항하는) 미ㆍ중 공조와 세계경제의 구심력 복원”을 주제로 한 연설에서 이 같이 말했습니다.이명박 전 대통령은 이어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은 모두 세계화와 무역친화 노선을 유지했고 특히 공화당은 자유무역을 적극 옹호해 왔다”면서 “미국은 세계경제를 위해 각국의 공조와 구심력을 복원할 가장 큰 책임을 지고 있고 세계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두 번째로 큰 중국도 그 책임을 함께 나눠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또한 지구촌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필요조건으로 ▲고령화와 인구구조 변화에 대응한 인력의 국제이동 촉진 ▲생산성 향상 ▲ 대통령 재임시절 우리 정부가 국제 의제화했던 저탄소 녹색성장을 제시했습니다.한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연설이 끝난 후 국내 탄핵정국과 관련한 기자의 질문에 "대통령 권한대행인 국무총리가 잘해야 한다”고 대답했습니다.이번 방문은 중국 출신 기업인들의 단체인 국제정영회(國際菁英會)의 초청으로 이뤄졌으며, 대통령 재임 중과 퇴임 이후를 통틀어 LA 방문은 처음입니다. 지난달에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바라카 한국형 원자력발전소 건설 현장을 방문한 바 있으며, 내년에는 중국과 베트남, 카자흐스탄 등을 방문할 예정입니다.이명박 전 대통령은 세계경제 상황이 불안정하고, 국내 경제가 또 다시 위기 속에 빠져들고 있다는 인식 하에 재임 중 경험을 살려 경제외교 분야에서 전직대통령으로서의 역할을 해 나갈 것으로 보입니다.다음은 이날 연설문 전문입니다.Reviving the Global Economy: Stregthening the US-China Cooperation and Promoting Globalization and LiberalizationJWMarriott LosAngeles, December 14, 2016Distinguished guests, ladies and gentlemen,It is my great honor to be with you today. I am privileged to take part in today’s forum where we will discuss how to achieve continued socio-economic development in general and more specifically, talk about how to attain sustainable development for the many emerging economies around the world. This, of course, is a very important topic and indeed, not an easy one to tackle.Before I share with you my thoughts on this matter, first of all allow me to thank the business leaders here today who have all contributed to creating jobs and who have been carrying out various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activities in their respective fields. And I wish to warmly congratulate tonight’s recipients of the prestigious HUADEAwards. Congratulations!Distinguished guests, ladies and gentlemen,The global economy is still in a difficult situation. Although we are slowly and gradually recovering from the Great Recession brought on by the 2008 Global Financial Crisis, the pace of recovery has been too slow for too long. What is worrisome is that the emerging economies – including China – who have weathered the global financial crisis and the Eurozone debt crisis comparatively well are the ones who are now facing many challenges, even more than the advanced economies. The weak commodity prices, trade contraction, the mature supply chain, oversupply in the manufacturing sector and lack of progress in structural reform have all contributed to this concerning trend. In this vein, I believe today’s forum is timely. It provides us with an opportunity to discuss the growing pains of the emerging economies and its structural reform efforts.Today, I will first examine the many challenges faced by the international economic community and share my thoughts on the strategy to attain sustainable economic development.Ladies and gentlemen,Many talk about the unprecedented challenges we face today. That is certainly true. For one, ageing is rapidly progressing in many countries, including Korea and China. In fact, the Northeast Asian region is by far the fastest ageing region in the world today. In the case of China, last year the working age population – those between the ages of 15 and 64 – began to decline. This means that its growth potential will also be adversely affected. On top of this, increase in productivity has been declining and the operation ratio of the manufacturing sector, which has been saturated for some time, is also on a downward shift. Although,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led by the intelligence and information technology sectors, is growing fast, but it has yet to offset or slow the falling productivity rate.For the last five decades, the rise in productivity was closely accompanied by the increase in jobs. But with stagnant productivity, we are unable to create jobs that are desperately needed. However, what is truly worrisome is the high rate of youth unemployment. According to a report on youth unemployment within the OECD member countries, those who are classified to be in the so-called “NEET(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 category has reached 14.6% in 2015. This NEET problem is even more severe in other emerging economies such as SouthAfrica(36.7%), India(30.8%) and Brazil(20.0%).Another concern is polarization of income distribution and the passing on of such trend to the next generation. Thanks to globalization and the IT revolution, we saw countries like China and India experience explosive growth over the last thirty years and the creation of a large middle class. This phenomenon led to the overall improvement in the distribution of income on a global scale. However, within an individual country level, the story is quite the opposite. Income disparity is widening and in most countries, income is being more and more concentrated at the top among the very few. This has led to worsening social mobility and the sense of deprivation that is felt among the low and middle income families has vastly increased.As such, growth and distribution is faced with unprecedented challenges, yet there are very few policy tools that governments can utilize. This is why there is a clear tendency to resort to debt-dependent measures. Many developed economies lack fiscal space. Left with little choice, many of these economies have been forced to resort to monetary policies based on quantitative easing for many years. We see that emerging economies are seeing an increase in fiscal deficit and in household debt fueled by low interest rates. Many recognize that expansionary policies are inevitable to a certain extent in times of economic stagnation. However, debt inevitably leads to a bubble, it delays structural reform and most importantly, leaves behind an insurmountable burden on the next generation.Another development worth watching is climate change and what we have managed to do so far. The human species has been emitting too much greenhouse gas into the atmosphere for the earth to withstand. We cannot maintain this business as usual approach. This is why we must keep investing in developing new and renewable energy technologies. If not, then we will fall into the Brown PovertyTrap, as warned by the World Bank.Another risk factor is the weakening of global leadership and the spreading movement to counter globalization. The global pact to promote integration and cooperation is being replaced by more and more individual countries resorting to economic and trade policies that are only beneficial to its own interests. This, unfortunately, will have dire consequences for the global economy.Ladies and gentlemen,We examined some of the challenges that the global economy is facing; now, let us discuss on our strategy to attain sustainable growth.First, in response to the changing demographics and the ageing population, one practical solution is to encourage international labor flow. From the perspective of labor allocation, the world is still not flat. In some places there are an abundance of labor while in other places, there is extreme shortage. We must encourage immigration and also be open to accepting refugees. With regards to refugees, in 2015 alone the number of refugees from the Middle East, Africa and South Asia into the EU exceeded one million. However, many within the EU were less than enthusiastic about accepting such large volumes of refugees due to concerns about increased welfare costs and burdens related to social integration. But such tendency overlook the positive benefits of refugees, as researched by Oxford University’s Refugee Studies Center. Refugees are willing to take risk and ready to work, no matter how hard it may be. And in the long-term, they offer many positive benefits – reliable labor at low cost, purchasing power, and diversification of the domestic economy. Unfortunately, countries do not seem to realize such benefits and choose to take a biased myopic outlook when it comes to refugees and in the end, this will invariably have a negative impact on the country itself.Second, we must increase productivity. This will lead to increase in wages, more leisure activities, and more jobs. Some point out that increasing productivity may somehow lead to job reduction. But history teaches us that technological progress led to increased productivity and more leisure time, and at the same time created new demands and new jobs. This has been a consistent feature throughout human history and therefore, there is no factual reason to assume that new technologies today will lead to decrease in jobs. In order to increase productivity and adapt to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we must invest in capacity building of our human resources. We must also close the mismatch between market demand and tertiary education; we must strengthen lifelong learning programs that will help us become agile to progress in technological innovation. The fast expanding on-demand services and the Gig economy, sharing economy or the Uberization will lead to our current economic systems and practices structured around and reliant upon manufacturing and regular workers to evolve. We must also put in place an ecosystem that encourages more start-ups and venture firms to flourish. They must be able to try out their innovative ideas. Large corporations must provide platforms for would-be entrepreneurs and help nurture this ecosystem.Third, the US and China must establish a close working relationship and work together to revive the global economy by resisting the growing calls against globalization and liberalization. President-elect Trump said during the campaign that he will resort to protectionist measure if elected; however, Mr. Trump is a businessman and I am sure that once he is sworn into office, he will take a more pragmatic position. Based on my own personal experience, the Republicans and the Democrats have consistently supported globalization and free trade. In particular, the Republicans have always been strong proponents of trade. The US has a global responsibility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to work together with other nations so that we can revive the global economy. China, as the second-largest economy in the world, must also share that responsibility. This is the point I stressed when I hosted the G20 Summit and as a result, we agreed to include the stand still clause in the Joint Communique. The US and China also agreed to this clause and worked together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 call upon both nations to keep this dialogue alive and work even closer together. Furthermore, each belongs to the G7 or BRICS respectively as well as the G20 – there is ample room to make sure that economic policies of major countries do not go in different directions. We must do all that we can to never repeat what happened in 1929 during the Great Depression. Back then, we did not have a strong leadership to corral and lead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s a result, each nation resorted to imposing retaliatory tariffs and engaged in currency wars, making the situation even worse. As the impact of the Great Depression deepened, it took the world 11 years to finally get out of the mess.Fourth, in 2008 I laid out Low Carbon Green Growth as Korea’s vision for the future. This vision was about developing green technologies and clean energy to protect the environment while also invest in new engines for growth and create jobs. I am certain that the environment and economy can coexist. Expenditures in the environment are not costs but investments. Green growth is not a choice but a requirement. When I was Mayor of Seoul, I took the lead in making our capital green and efficient. We created the Seoul Forest, revamped our mass transportation system, got rid of the ugly concrete structures in the heart of Seoul to create what has become one of Seoul’s most popular (and green) attractions – Cheongyecheon. Once we did this, the city started to breath and people gathered. Tourism increased and jobs were created. During my presidency, we revamped our four major rivers making it cleaner and safer for all to enjoy. We put in place a bicycle route running for longer than 1,700km along the riverbed. We founded the Global Green Growth Institute in Seoul which is responsible for researching and assisting developing countries in green growth strategy. Many countries are taking part and Korea is also host to the Green Climate Fund which is akin to the World Bank for the environment.The US and China are also on board when it comes to green growth. In November 2014, President Obama and President Xi Jinping agreed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which is considered a landmark agreement on climate change. In December 2015, both countries led the way in concluding the Paris Agreement which is considered as the new framework in climate change response. A total of 197 countries took part in this monumental agreement. As the founder of green growth, I feel humbled and grateful. The Paris Agreement was officially ratified in November this year. Now all the members must reduce their greenhouse gas emissions. Some are worried that the Trump administration will now renege on the Paris Agreement. However, the Paris Agreement is now already in its irreversible stage. And more importantly, the faithful implementation of this agreement will not only benefi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ut the United States as well, a point which I am hoping that President-elect Trump will come to realize and accept. For companies, green growth can be a double-edged sword. However, I would like to encourage you to become part of this global movement to reduce greenhouse gas emissions and to fight global warming. We owe it to ourselves and to the future generation. And while doing so, we must seek and find new engines of growth.Distinguished guests, ladies and gentlemen,The most important priority is to create jobs. And jobs are created by you. Jobs created by companies are more valuable and have a greater multiplier effect than the ones created by the government. That is why you have a solemn responsibility and an important role to play. In fact, there is nothing more worthy than creating and maintaining decent jobs. Therefore, that is why each of you are true patriots. In particular, as income disparity becomes wider,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has become an indispensable part of your work. People’s expectations are rising. In this regards, allow me to applaud all of you, and especially tonight’s award recipients.Cooperation between the US and China will largely determine the future of the global economy. In that sense, the fact that Chinese business leaders are holding this event in the US has meaning, in and of itself.Finally, I thank the HUADE and the International Young Leaders Club for this invitation. It is my hope that this forum will continue to grow and assume an important role in facilitating US-China cooperation, and contributing to the global economy and to our collective future. And I hope that all of you will be able to exchange information, meet new friends and pave the way for a better future for all.Thank you.번역:(反세계화와 反자유화에 대항하는) 미ㆍ중 공조와 세계경제의 구심력 복원 【 2016. 12. 14(수) 08, 미국 로스앤젤레스 이명박】내외 귀빈 여러분, 세계경제가 여전히 어렵습니다.‘2008년 세계금융위기’로 촉발된‘대침체’ 국면에서 완만하게 벗어나고는 있지만, 회복세가 기대에 미치지 못하고 있습니다.  특히 ‘세계금융위기’와 ‘유로지역 부채위기’당시에 선전했던 중국 등 신흥경제권이 최근에는 선진경제권보다 오히려 더 고전하고 있습니다. 원자재 가격 하락, 교역 위축, ‘공급사슬’ 성숙, 제조업분야 공급 과잉과 구조개혁 지체 등이 맞물린 결과입니다.이런 맥락에서, 성장통(痛)을 겪고 있는 신흥경제권의 구조개혁을 주제로 열리는 오늘 포럼은 정말 시의적절합니다. 저는 오늘 여러분과 함께 세계경제가 직면한 위험과 도전을 조망하면서, 지구촌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도모하는 전략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자 합니다.  【 세계경제의 위험과 도전 】내외 귀빈 여러분, 세계경제는 다양한 위험과 미증유의 도전에 직면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도 고령화가 가파르게 진행되고 있습니다. 특히 한국과 중국 등 동아시아의 고령화 속도는 그 어떤 나라보다 빠른 편입니다. 중국은 지난해 15~64세 ‘생산가능인구’가 줄어들기 시작했습니다. 성장잠재력이 떨어질 수밖에 없습니다. 설상가상으로 세계경제의 생산성 증가세가 둔화되고, 포화 상태의 제조업은 가동률이 하락하고 있습니다. 지능정보기술을 중심으로‘제4차 산업혁명’이 태동하고 있지만, 생산성 하락 추이를 반전시키는 단계까지 이르지는 못했습니다.지난 50년 동안 생산성 증가율은 취업자 수와 밀접한 동행 흐름을 보였습니다. 생산성이 정체된 지금은 일자리가 필요한 만큼 늘어나지 못하고 있습니다. 정말 심각한 점은 높은 수준의 청년 실업입니다. OECD 회원국 청년 중 일하지 않고 일할 의지조차 없는 이른바 ‘NEET층’(Not in Education, Employment or Training) 비율은 2015년 14.6%에 달했습니다.‘NEET층’은 남아공화국(36.7%), 인도(30.8%), 브라질(20.0%) 등 신흥국에서 훨씬 더 절박한 문제가 되고 있습니다. 소득 양극화와 대물림도 걱정입니다. 세계화, 지식정보화와 함께 중국과 인도 등의 약진에 힘입어, 지난 30년간 지구촌 중산층은 폭발적으로 늘어났습니다. 이로 인해 세계 전체로는 소득 분배가 개선되었습니다. 그러나 개별 국가들의 내부 사정은 그 반대여서, 오히려 불공평이 심화되는 추세입니다. 특히 대부분의 나라들에서 최상위계층 소득 집중도가 꾸준히 높아지면서, 사회적 이동성이 약화되고 중산층과 저소득층의 박탈감이 커지고 있습니다.이처럼 성장과 분배 모두 여건이 어려운데도 각국 정부가 동원할 정책 수단은 마땅치 않습니다. 그래서 부채에 의존하는 경향이 뚜렷합니다. 선진국들은 재정 여력이 고갈되었습니다. 고육지책으로 선진국들은 양적 완화 기조의 통화정책을 수년째 지속하고 있습니다.한편 신흥국들에선 재정적자 누적과 함께 저금리 기조에 편승한 민간부채 확대가 두드러집니다. 경기 침체에 대응하기 위해 확장 기조의 정책이 불가피한 측면은 있습니다. 그러나 일상적인 빚내기는 거품을 키우고 구조개혁을 지연시키며, 후대에 큰 부담을 떠넘기게 됩니다.또 하나 주목할 것은 기후 변화와 그에 대응하는 노력의 진전입니다. 이미 우리는 지구가 이대로 버티기 어려울 정도로 너무 많은 온실가스를 내뿜고 있습니다. 이대로 가면(business as usual), 우리는 ‘이상 기후의 역습’을 맞게 될 것입니다. 신재생에너지 기술 개발에 뒤처지면 세계은행(World Bank) 경고처럼,‘갈색 빈곤함정’(Brown Poverty Trap)에 빠질 수 있습니다. 마지막으로 세계경제의 공조를 이끌 리더십이 약화되고, 반세계화의 원심력이 확산되는 추세도 빼놓을 수 없는 위험요소입니다. 세계는 통합과 협력 기조가 눈에 띠게 퇴색하고 있습니다. 자유무역주의가 후퇴하고, 보호무역주의가 부활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앞 다투어 자국에게만 유리한 경제정책을 편다면, 가뜩이나 어려운 세계경제는 더 힘들어질 것입니다. 【 지구촌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전략 】내외귀빈 여러분, 지금까지 언급한 세계경제의 위험과 도전을 기초로 이제 지구촌의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한 전략을 살펴보겠습니다. 첫째, 고령화와 그에 따른 인구구조의 변화에 대응하여 인력의 국제 이동을 촉진해야 합니다. 노동력 분포 측면에서 보면, 세계는 아직도 충분히 평평하지(flat) 않습니다. 어떤 곳은 훨씬 넘치고 다른 곳은 아주 모자랍니다. 이민을 장려하고 난민도 전향적으로 수용해야 합니다. 중동, 아프리카, 남아시아 등으로부터 유럽연합(EU)에 유입된 난민 수는 2015년 한 해에만 100만 명을 넘었습니다. 그러자 여러 나라들이 난민이 초래할 복지비용과 사회통합 부담을 저울질하면서 난민 수용에 난색을 표했습니다. 그러나 Oxford대 ‘난민연구소(Refugee Studies Center)’의 최근 연구에 따르면, 우리는 난민의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간과하고 있습니다. 체념하지 않고 가시밭길을 선택한 난민들은 모험심과 의욕이 남다릅니다. 그들은 노동력과 노동비용, 구매력, 세수와 경제활동 다각화 등 여러 측면에서 장기적으로 경제에 순기능을 합니다. 이런 점을 무시한 채 근시안에 입각해 이민과 난민을 제한한다면, 그 피해는 당사국에도 귀착될 것입니다.둘째, 뭐니 뭐니 해도 생산성을 높여야 합니다. 그래야 소득, 여가, 일자리가 늘고 물가는 낮아져 삶의 질이 향상됩니다. 생산성 향상은 생산인구 감소를 벌충하는 지름길이기도 합니다. 일각에서는 생산성 향상이 자칫 일자리를 줄이는 부작용을 동반할까봐 걱정합니다. 하지만 기술 진보는 생산성 향상 및 여가 확대와 함께 늘 새로운 수요를 촉발해 일자리 창출에 기여해 온 것이 경제발전사의 일관된 경로였습니다. 지금이라고 해서 생산성 향상이 과거와 달리 일자리를 줄일 것으로 믿을 특별한 까닭이 없습니다.생산성을 높이려면 우선 ‘제4차 산업혁명’에 적응하고 선도할 수 있도록 인적자원의 역량을 끌어올려야 합니다. 시장 수요와 고등교육의 간극을 줄이고, 기술 진보에 대응하는 평생학습을 강화해야 합니다. 빠르게 확산되는 주문형 서비스의 Gig Economy와 공유경제(Uberization)에 발맞춰 제조업과 정규직 중심의 낡은 제도와 관행을 바꿔야 합니다. 창의와 혁신으로 승부하는 벤처와 ‘창업(start-up)’기업이 아이디어를 구현할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해줘야 합니다. 대기업은 창업기업들에게 ‘플랫폼’을 제공함으로써 양자가 건강한 생태계를 구축해야 합니다.셋째, 차츰 거세지는 반세계화와 반자유화의 흐름에 맞서, 미국과 중국이 긴밀한 공조체제를 갖추고 세계경제의 구심력을 복원해야 합니다.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인은 선거기간 중 보호무역을 옹호하는 입장을 제시했었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당선인이 기업인 출신이므로 취임 후에는 이 문제를 실용적인 관점에서 접근할 것으로 기대합니다.저의 경험에 따르면 미국 공화당과 민주당은 모두 세계화와 무역친화 노선을 유지했고, 특히 공화당은 자유무역을 적극 옹호해 왔습니다. 더욱이 미국은 세계경제를 위해 각국의 공조와 구심력을 복원할 가장 큰 책임을 지고 있습니다. 세계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두 번째로 큰 중국도 그 책임을 함께 나눠야 합니다. 시대정신과 세계경제 발전에 역행하는 반세계화와 반자유화의 파고를 막아내야 합니다. 저는 ‘G20 정상회의’에서도 이를 강조하였고, 그 결과 참석한 정상들은 공동선언문에서 자유무역 수준을 그대로 유지(stand still)하기로 합의한 바 있습니다. 미국과 중국 정부도 이에 공감하여 지금까지 긴밀하게 협력해 왔습니다만, 앞으로 더 진지하게 대화하고 협력해야 합니다. 나아가 각각 G7과 BRICS를 대표하는 양국은 G20체제를 더 내실 있게 운영하여 각국 경제정책의 엇박자를 억제해야 합니다.1929년 ‘대공황’이 발발한 이후 벌어진 잘못이 되풀이되지 않도록 해야 합니다. 당시엔 세계경제의 공조를 이끌 리더십이 취약하였습니다. 각국은 ‘보복관세’와 ‘경쟁적 환율 절하(currency war)’ 등에 각개 약진함으로써 상황을 악화시켰습니다. 그리하여 ‘대공황’의 파장은 증폭됐고, 이를 극복하는 데에 11년 이상이 걸렸습니다.넷째, 저는 2008년 ‘저탄소 녹색성장’을 한국의 새로운 국가 비전으로 제시한 바 있습니다. 녹색기술과 청정에너지로 환경도 보호하면서, 신성장동력과 일자리도 창출하자는 취지였습니다. 저는 ‘환경’과 ‘경제’가 양립할 수 있다고 확신합니다. 환경 분야의 지출은 비용이 아니라 투자입니다. 녹색성장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입니다. 서울시장이 된 후 저는 도심에‘서울 숲’을 만들고, 대중교통을 혁신하고, 콘크리트로 덮여있던 청계천을 복원해 시민들에게 가장 인기 있는 명소로 되살려 냈습니다. 그러자 도심이 살아나고 관광객과 일자리가 늘었습니다.대통령 재임 시절에는 국토 중심을 흐르는 ‘4대 강’을 정비해 푸른 물이 넘치게 하고, 강변을 따라 1,700㎞의 자전거 길을 만들었습니다. 개도국 녹색성장을 지원하는 국제기구로‘글로벌 녹색성장연구소(Global Green Growth Institute)’도 설립했습니다. 많은 나라가 이 기구에 속속 참여하고 있습니다. 나아가 환경 분야의 세계은행에 버금가는 ‘녹색기후기금(Green Climate Fund)’ 본부를 한국에 유치하였습니다.미국과 중국 정부도 녹색성장에 뜻을 같이 하고 있습니다. 2014년 11월 시진핑 주석과 오바마 대통령의 ‘이산화탄소 감축 선언’은 녹색성장의 역사적인 이정표가 되었습니다. 아울러 양국은 2015년 12월 197개국이 참여한 ‘신기후 대응체제’(new framework of climate change response)’인‘파리협정(Paris Agreement)’ 타결도 주도했습니다. ‘녹색성장’ 주창자인 저로서는 참으로 고맙게 생각합니다.‘파리협정’은 올해 11월 초 공식 발효되었습니다. 이제 모든 당사국들은 온실가스를 감축해야 합니다. 국제사회에선 ‘파리협정’ 탈퇴를 시사했던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 때문에 새 체제가 후퇴하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없지 않습니다. 그러나 ‘파리협정’은 이미 ‘불가역’ 단계에 돌입했습니다. 또한 협정 이행이 지구촌뿐만 아니라 궁극적으로는 미국에도 도움이 된다는 점을 트럼프 당선인이 이해할 것으로 기대합니다. 기업에게는 ‘녹색성장’이 위기이자 기회가 될 수 있습니다. 기업인들도 이산화탄소 배출 감축에 적극 협력해야 하겠습니다. 지구 온난화의 완화에 기여함은 물론 녹색기술에서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아야 합니다.내외 귀빈 여러분,세계경제의 가장 중요한 현안은 일자리 창출입니다. 일자리의 원천은 기업입니다. 기업이 만드는 일자리는 정부 일자리보다 부가가치와 확장성(승수효과; multiplier effect)이 훨씬 더 큽니다. 그만큼 기업인의 역할과 책임이 막중합니다. 사실 일자리를 만들고 유지하는 것보다 더 값진 일은 없습니다. 따라서 여러분이야말로 진정한 애국자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을 것입니다. 더욱이 최근엔 양극화를 비롯해 기업이 관심을 갖고 때로는 응답해야 할 ‘사회적 책임’에 대한 인식과 기대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런 면에서 남다른 모범을 보여 오늘 수상하신 기업인들에게 경의를 표합니다.세계 최대 경제대국들인 미국과 중국의 협력은 세계경제 향방의 가늠자입니다. 그런 점에서 중국 기업인들이 미국에서 개최하는 오늘 행사는 참으로 뜻깊습니다.이 포럼이 꾸준히 발전해서 신흥국을 비롯한 지구촌의 경제사회 발전에 이바지하고, 화인 기업인들이 유익한 정보를 교환하는 장이 되기를 기대합니다.감사합니다.

2016-12-15

이명박 전 대통령,

이명박 前대통령, UAE 원전 ...

"국내 혼란해도 세계와 경쟁하는 한국기업 위축돼선 안 돼""성공적인 결실을 앞둔 UAE 원전을 직접 보니 감개무량"아랍에미리트(UAE)를 방문 중인 이명박 전 대통령이 26일 “어떤 일이 있어도 세계와 경쟁하는 한국기업이 위축돼서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UAE 바라카의 한국형 원전 건설현장을 둘러본 이명박 전 대통령은 우리 근로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국내의 여러 혼란스러운 상황으로 해외에서 땀 흘리는 한국인 근로자들의 걱정이 많은 줄 안다”며 이 같이 격려했습니다.이어 “여러 가지 어려움을 극복하고 한국형 원전이 UAE에서 성공적 결실을 앞두고 있는 걸 직접 눈으로 확인하니 감개무량하다”며 “한국의 원전 기술력이 바라카 원전을 통해 세계적으로 평가를 받아 미래의 성장 동력으로 작용했으면 좋겠다”고 밝혔습니다.또한 열악한 환경에서도 구슬땀을 흘리는 우리 근로자들에게 “역경에 굴하지 않고 해외에서 한국 기술력을 몸으로 보여주고 있는 우리 근로자들에게 경의를 표한다”며 “여러분의 땀 한 방울이 곧 한국의 경쟁력이다. 긍지를 갖고 책임을 다 한 뒤 건강한 모습으로 귀국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바라카 원전은 역사상 처음으로 한국이 해외에 건설하는 원전입니다. 지난 2009년 12월 27일, 이명박 정부는 UAE 바라카에 한국형 원전 4기를 짓는 건설사업을 수주했는데요. 이로서 한국은 미국, 일본, 프랑스와 함께 4대 원전수출국이 됐습니다.원전수주 7년만인 지난달 20일에는 한국전력이 UAE  아부다비에서 에미리트원자력공사(ENEC)와 바라카 원전 운영사업에 대해 60년간 494억 달러(약 54조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체결하며 에너지 외교성과에 박차를 가하고 있습니다. 이번 방문은 셰이크 모하마드 빈자예드 알나흐얀 아부다비 왕세제의 초청으로 25~27일 이루어졌는데요. 두 사람의 인연은 2009년 11월 전화통화로 시작됐습니다. UAE 원전 건설이 프랑스로 결정된 상황에서, 이명박 대통령이 참모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끝까지 모하메드와 통화를 시도해 UAE 원전을 수주한 것은 잘 알려진 일화입니다.이명박 전 대통령과 모하메드 왕세제의 우정은 UAE 원전 이외에도 한국이 1970년대 일본에 이어 40년만의 철옹성을 뚫고 중동유전 개발에 참여하는 결실도 맺었는데요. 2011년 3월 한국석유공사와 GS에너지로 구성된 한국컨소시엄이 아부다비 국영석유회사(ADNOC)와 10억 배럴 이상 UAE 대형 유전 개발에 참여하는 양해각서(MOU)를 체결했습니다. 그 결과 지난해 5월 GS에너지가 UAE 유전 개발에 참여하여 40년간 약 8억 배럴(약 46조원)의 원유를 채굴하게 되었습니다. 아쉬운 것은 이명박 정부의 자원외교에 대한 정치권의 공세 속에 석유공사가 투자를 철회하면서 약 5억 배럴 이상의 원유를 포기한 것인데요. 석유공사는 투자 철회 이유로 저유가를 들었지만 전문가들은 “경쟁국들은 참여하지 못해 안달 난 사업을 제 발로 걷어찼다”며 안타까워했습니다.이번 UAE 방문에는 김성환 전 외교통상부 장관과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 곽승준 전 미래기획위원장이 함께 했습니다.

2016-11-28

이명박 前대통령, UAE 원전 시찰

반기문 전 총장, 이명박 전 대...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9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예방했습니다.이날 반 전 총장은 귀국인사차 서울 삼성동의 이 전 대통령 사무실을 찾았는데요. 약 40여 분간 진행된 이날 회동에서 이 전 대통령은 반 전 총장의 10년 노고를 청취하고 치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회동 후 브리핑을 통해 “이 대통령이 특히 파리협정 같은 세계 기후변화와 관련한 업적에 대해 평가했고, 두 분이 그런 문제에 대해서 일치된 견해를 갖고 있어서 대화가 길어진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김 전 수석에 따르면 이 전 대통령은 반 전 총장에게 가난한 나라 사람들을 위해 봉사해 온 그런 경험을 살려 대한민국을 위해 열심히 일해 달라고 당부했다고 합니다. 이에 반 전 총장은 녹색성장이 굉장히 중요한 세계적인 어젠다라며 그 정신을 이어받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반 전 총장의 대권행보와 관련해 이 전 대통령이 도움을 주지 않겠냐는 기자의 질문에 김 전 수석은 “(이 전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이 현실정치에 참여하는 것은 옳지 않다는 생각을 평소에 가지고 있다”며 이날 대화에서 정치적인 부분은 없었다고 밝혔습니다.회동을 마친 후 반 전 총장은 고 김영삼 전 대통령 미망인 손명순 여사를 예방했습니다.

2017-01-19

반기문 전 총장, 이명박 전 대통령 예방

"기업돈 10원 한 장 걷지...

“이명박 대통령은 미소금융재단을 만들 때 기업 돈을 10원 한 장이라도 받으면 안 된다고 했다.”미소금융재단의 초대 이사장을 지낸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21일 동아일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 같은 사실을 밝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의 변호를 맡은 유영하 변호사의 잘못된 주장에 대한 반박인데요.앞서 20일 유 변호사는 해명자료를 통해 “역대정부에서도 국가 예산 투입이 어려울 경우 기업들의 자발적인 참여와 출연으로 국민들에게 많은 혜택을 주는 공익사업을 진행한 사례가 많이 있지만 지금처럼 문제가 제기된 바는 없었다”고 주장했습니다.그러면서 이명박 정부의 미소금융재단을 비롯해 역대 정부의 사업사례를 나열하고, 검찰의 미르재단 중간수사 결과에 대해 항변했습니다.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도 19일 열린 ‘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박사모) 집회에 참가해 비슷한 주장을 했습니다.그러나 미소금융재단은 정부가 재단을 설립해 기업들로부터 자금을 모금한 미르재단과는 근본적으로 다른 사례입니다. 주요기업과 은행들이 자체 내에 재단을 설립해 자율적으로 미소금융사업을 운영하는 방식이었기 때문입니다.미소금융재단은 삼성미소금융재단, SK미소금융재단, 현대차미소금융재단, LG미소금융재단, 하나미소금융재단, 우리미소금융재단, KB미소금융재단, 신한미소금융재단, IBK미소금융재단 등 기업별로 독자적으로 운영이 되고 있습니다. 정부가 운영하는 미소금융중앙재단은 일체 자금모금이나 각 재단의 운영에 관여하지 않습니다. 다만 각 재단이 필요로 하는 직원연수를 무료로 제공하고, 자원봉사요원을 연결시켜주는 등의 업무에만 국한하고 있습니다.이명박 전 대통령은 재임 중 대기업-중소기업 간의 공정거래질서를 확립하는 한편, 대기업이 중소기업 이하 소상공인들을 도울 수 있는 방안을 모색했습니다. 그것이 대기업의 이미지도 개선시키고 동반성장의 기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했기 때문입니다.그러나 개발시대 대기업 CEO를 역임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정부가 공익을 내세워 기업으로부터 돈을 걷는 것이 어떤 문제가 있는지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미소금융재단을 만들면서도 그 같은 선택을 한 것입니다. 이외에도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한 온누리 상품권 사업 활성화에도 대기업의 자발적인 참여를 유도하였는데요. 이명박 정부의 공익사업의 특징은 이처럼 정부가 직접 사업을 운영하며 기업들로부터 돈을 걷는 방식이 아닌, 기업 스스로가 사업을 운영하는 방식이었습니다.한편 김경재 자유총연맹 회장은 21일 이명박 전 대통령에게 전화를 걸어 미소금융재단에 대해 오해를 했다며 본인의 잘못된 주장을 사과했습니다.

More >

북한의 연평도 포격과 단호한 응징

북한의 연평도 포격과 단호한...

▲ 2012년 10월 18일 이명박 대통령이 연평도를 방문하여 북한의 포격현장을 둘러보고 있다. 북방한계선에서 불과 3.4km 떨어진 연평도에 우리 대통령이 방문한 것은 이 때가 처음이다.2010년 북한의 연평도 포격 직후 긴박한 상황에 대해 미국의 전(前) 국방장관 로버트 게이츠는 자신의 회고록 ‘임무’(Duty)를 통해 다음과 같이 증언했습니다.“한국에서 보복을 계획했는데 군용기와 포화가 동원되는 등 과도하게 공격적이었다. 한반도에서 걷잡을 수 없는 긴장이 퍼질 것을 우려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힐러리 클린턴 국무장관, 마이크 멀린 합참의장 등이 한국과 지속적으로 통화 했다.”벌써 6년 전의 일인데요. 2010년 11월 23일, 북한이 연평도의 우리 해병대 기지와 민간인 마을을 포격했습니다. 보고를 받은 이명박 대통령은 즉각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소집하고 상황실로 내려갔습니다.그러나 국회에서 답변을 하느라 뒤늦게 도착한 국방장관은 ‘교전수칙’을 내세워 소극적이고 수세적인 군의 대응을 보고했습니다. 그리고 기자들의 성화에 몰린 청와대 대변인이, 회의에 참석한 군 출신 인사의 ‘확전자제’라는 개인적인 사견을 마치 대통령의 생각처럼 언론에 잘못 브리핑하는 일까지 벌어졌습니다. 군에서는 ‘확전자제’가 전면전으로 번지지 않도록 상황을 통제하는 것을 의미하는 용어로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말이었습니다. 그러나 그 상황에서 적절한 메시지는 아니었습니다. 크게 진노한 이명박 대통령은 바로 합동참모본부 지휘통제실로 갔습니다. 민간인이 무차별 포격을 당하는 상황에서 교전수칙을 뛰어 넘는 응징을 해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 육해공군 모두를 동원해 몇 배의 화력으로 응징할 방안도 검토할 것을 합참에 지시했습니다.당시 합참의장이었던 한민구 장군은 2014년 6월 국방부 장관 후보자로 국회 청문회에서 그날 일과 관련 “이명박 대통령은 ‘민간인이 희생된 사건인 만큼 4~5배의 강력한 대응을 하라’는 지침을 내렸다”고 증언했습니다. 이후 상황은 게이츠의 증언처럼 긴박하게 돌아갔습니다. 미국뿐만 아니라 중국에서도 다이빙궈 국무위원을 급히 한국에 파견하여 한반도 긴장완화를 위한 중국의 입장을 전했습니다. 이에 이명박 대통령은 “중국 측에 우리 영토가 포격 받는 상황에서 군사적 대응을 하는 것은 주권국가로서 당연한 일”이라고 강조하고 “여기에는 그 누구도 개입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했습니다.다이빙궈는 한 달 뒤 북한을 방문했습니다. 김정일을 만난 다이빙궈는 이명박 대통령의 뜻을 전하고 향후 또 다시 남북한 간 무력 충돌이 날 경우 중국은 북한을 돕지 않겠다는 입장을 전했습니다. 이후 이명박 대통령은 국방장관을 교체하고 교전수칙을 개정하는 한편, 중국의 반대에도 불구하고 서해에 미군의 항공모함 조지워싱턴 호가 들어오는 한·미연합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또한 12월에는 미국과 중국의 만류를 무릅쓰고 우리 군이 독자적으로 북한 측 NLL 지역에 포격을 가하는 연평도사격훈련을 실시했습니다.연평도 포격 사건으로 사망 2명, 중상 4명, 경상 12명 등 민간인을 포함한 총 18명의 사상자가 났습니다. 또한 이날 우리의 대응 사격으로 북한은 우리보다 훨씬 많은 인명 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More >

  • 나 김정은, 2017년의 고민과 선택

    나 김정은, 2017년의 고...

    북한 김정은의 속마음은 美트럼프 등장에 골치 아플 것 핵·미사일 실험 안할 수도 없고 南친북세력이 유일한 희망일 듯 김정은에게 “사드 반대”는 핵무기 허용과 마찬가지… 대선주자 안보정책 바로 봐야※편집자: 1인칭 시점으로 김정은의 속내를 짚어본 칼럼입니다  아버지가 갑자기 돌아가시고 서른 안 된 나이에 ‘공화국’의 전권을 물려받은 지 어언 5년이 흘렀다. 그간 우여곡절도 많았고 손에 피도 많이 묻혔지만 그래도 장군님 사후의 혼란을 수습하고 권력 기반을 공고히 한 것은 스스로 생각해도 대견하다. 나 자신의 운명과 공화국의 생존이 걸린 문제에 과감하게 승부수를 던져 잃은 것은 별로 없다. 5년간 ‘고위험 고수익 게임’에서 양호한 성적을 거둔 것을 보면 나도 지도자로서 천부적 자질을 타고난 것 같다. 고모부 장성택을 비롯해 아버지의 측근이랍시고 한 수 가르치려 들던 꼴통들을 제때 제거한 덕분에 ‘유일적 지배체제’는 확고히 정착되었고 이제 감히 내 자리를 넘볼 멍청이는 존재하지 않는다. 핵개발과 경제발전의 병진정책도 나름대로 성과를 거두고 있다. 경제가 욕심만큼 잘 풀리는 것은 아니지만 집단농장의 사실상 해체라는 혁명적 농정개혁으로 보릿고개 넘길 걱정은 덜게 되었다. 시장 기능을 확대하고 기업의 자율경영 제도를 도입한 덕분에 국제 제재가 강화되는 가운데서도 고난의 행군은 면하고 있다.  세 번의 핵실험과 수많은 미사일 발사 실험을 강행했지만 국제사회는 요란한 엄포만 남발할 뿐 병진정책에 결정적 지장을 초래할 고강도 제재를 취하지 못할 것이란 내 판단은 용케도 적중했다. 이제 한숨 좀 돌릴 때가 되었나 싶었는데 2017년 들어서면서 새로운 골칫거리가 생겼다. 트럼프라는 ‘괴물’의 출현이다. 나보다 더 터프하고 예측 가능성이 낮은 강적을 어떻게 다뤄야 할지 도무지 대책이 안 보인다. 미국 대통령이 하필 왜 ‘공화국’만 정조준하나. 왠지 정유(丁酉)년 운세가 불길한 예감이 든다.  트럼프가 어떻게 나오든 핵미사일 개발은 중단할 수도, 양보할 수도 없다. 핵탄두를 미국 본토까지 운반할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에 성공해야 미국의 ‘대(對)조선 적대정책’에 맞설 수 있고 리비아나 시리아처럼 민란이 일어나도 미국이 감히 군사 개입 엄두를 못 낼 것이고 협상에 끌려 나가도 꿀릴 것이 없다. 외세 개입만 막을 수 있다면 수백만 명을 학살해서라도 권좌를 지켜낼 자신이 있다.  핵탄두는 앞으로 한두 번 실험만으로 미사일에 탑재할 만큼 소형화 경량화에 문제가 없지만 장거리 미사일 개발은 아직도 갈 길이 멀다. 용량이 큰 신형 엔진을 개발하고 재진입 기술까지 확보하려면 수십 번 시험발사가 필요하다. 핵실험은 굳이 서두를 필요가 없지만 미사일 시험발사는 머뭇거리거나 지체할 여유가 없다.그러나 우리에게 핵 포기를 강요하기 위해서라면 중국의 급소라도 찌르겠다는 트럼프의 비장한 모습에 저승사자의 그림자가 어른거린다. 우리와 거래하는 중국 기업을 제재해도 중국이 움직이지 않으면 대만 카드까지 들이댈 기세다. 중국이 아무리 ‘공화국’을 지켜주고 싶어도 미국이 대만에 첨단무기를 판매하고 ‘하나의 중국’ 원칙을 훼손하는 것까지 방관할 수 있을까? 미국에 거칠게 저항하면서도 내 등 뒤로 칼을 들이대면 어떻게 해야 하나? 내가 지레 겁먹고 트럼프에게 먼저 손 내밀면 미국 내 강경파들은 더욱 기고만장해 내친김에 완전한 항복을 받아내려고 날뛸지 모른다. 괜히 약한 모습 보였다가 더 강도 높은 압박만 자초하고 짓밟히는 것보다는 탄도미사일 발사든 핵실험이든 강행해 대미항전의 결연한 의지를 보여주는 게 낫겠다. 미중이 ‘공화국’을 고립 압살할 기세로 나오면 그때 가서 핵실험과 미사일 시험발사 중단을 선언하고 평화 공세로 나가면 된다.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있다더니 금년 남조선 대선에 한 가닥 희망이 보인다. 친북 진보세력이 집권하면 향후 5년은 무사히 버틸 수 있다. 새 정부가 국제공조 체제에서 이탈해 ‘공화국의 명줄’ 역할을 맡아준다면 중국과 미국이 아무리 우리를 못살게 굴어도 핵을 지킬 수 있다. 사드 배치까지 막아준다면 핵무기를 사용할 자유도 보장받는다. 핵, 미사일 실험은 대선 판도에 결정적 영향을 미치지 않겠지만 재래식 국지도발은 실속 없이 다 잡은 정권을 놓치게 만들 악재다. 남조선 일각에서 진보세력의 재집권을 막기 위한 계략으로 우리의 군사도발을 유도할 경우 이에 말려들면 큰일이다. 내게 충성심을 인정받으려고 부심하는 전방 지휘관들을 어떻게 통제할지가 걱정이다. 천영우 객원논설위원 한반도미래포럼 이사장 동아일보에 기고한 글입니다.원문보기:http://news.donga.com/3/all/20170112/82333774/1#csidxfdbd17be98875b98a5f66d76db4cbf0

    More >

  • 2017년 그때는 왜 그랬을까

    2017년 그때는 왜 그랬을...

    한국은 저성장, 고부채, 고령화로 벌써 만성적 경제 위기 겪고 있다구조조정 미루고 땜질 대응하면 일본처럼 ‘잃어버린 20년’ 될지도올해는 눈 부릅떠야 할 격변기‘그때 잘했더라면’ 후회 말아야그때는 왜 그랬을까? 일이 벌어지고 나서야 ‘그때 제대로 대처했더라면’ 하고 후회하는 일이 종종 있다.20년 전인 1997년이 그랬다. 외국 금융자본이 동아시아에서 빠져나가면서 7월에는 태국의 환율이 급등했고 뒤이어 홍콩과 말레이시아도 위기를 겪었다. 그러나 한국 정부는 ‘우리는 동남아와 다르다. 펀더멘털이 좋다’며 위기를 회피했다. 이미 1월에 한보철강, 3월에 삼미, 4월에 진로가 쓰러졌지만 기업의 과잉 부채와 부실 투자의 심각성을 그때는 잘 몰랐다. 단기 외채가 많고 외환보유액이 부족한 경제에서 외국 투자자들이 대출을 갑작스럽게 회수할 때 어떤 일이 벌어질지 예상하지 못했다. 결국 97년 11월 국제통화기금(IMF)에서 구제금융을 받고 구조조정이 시작됐다. 98년에 경제성장률은 -6.7%로 떨어졌고 실업자가 거리에 넘쳐났다.2007년에는 미국에서 먼저 위기가 시작됐다. 비우량 주택담보대출로 가계 부채가 빠르게 증가했다. 미국 금융회사들은 주택대출과 연관된 새로운 파생금융상품들을 마구 만들어 판매했다. 그러나 경기침체로 연체율이 높아지고 주택 가격이 하락하면서 금융기관의 부실이 쌓여갔다. 2008년 9월 리먼브러더스가 파산했고 미국발 금융위기는 전 세계로 파급됐다. 그 누구도 금융시스템이 무너지면 실물경제가 얼마나 충격을 받는지 그때는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다. 전 세계가 적극적인 통화정책과 재정 확대로 대응했지만 아직도 위기로부터 완전하게 회복하지 못했다.동아시아 금융위기, 글로벌 금융위기에 이어 10년 주기로 올해 한국 경제에 다시 위기가 올 수 있다는 예측이 나온다. 한국의 경제 위기가 항상 외부 충격에서 먼저 시작했다는 것을 고려하면 2017년은 심상치 않다. 미국이 지난해 12월에 기준금리를 0.25% 인상했고, 올해도 몇 차례 더 올릴 것으로 예상된다. 국제금리 인상으로 한국 금융시장에서 자금이 썰물처럼 빠져나갈 수 있다. 트럼프 신정부는 보호무역주의를 내세우고 있고 4월에 있을 환율조작국 지정을 앞두고 중국과 무역마찰이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중 간 통상 전쟁이 벌어지면 한국 수출도 피해를 많이 볼 수 있다. 미국이 우리에게 한·미 자유무역협정(FTA)을 이행하고 무역흑자를 줄이라고 압력을 가할 가능성도 크다. 중국 경제는 성장률 둔화, 기업부채 증가, 금융 불안으로 경착륙할 위험이 있고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에 대한 보복으로 우리 수출기업을 압박하고 있다.한국 경제는 대외 의존도가 과거 위기 때보다 높아져 외부 충격에 더욱 민감하다. 대내 구조적 문제 또한 심각하다. 최근 몇 년간 가계 부채는 소득에 비해 급증했고 부실기업의 구조조정은 지지부진하다. 정치 상황은 매우 혼란스럽고 경제 위기에 대응할 리더십은 불안하다.새해가 되면서 경제 위기설이 파다하다. 그러나 과거와 같은 외환·금융 위기를 겪을 가능성은 낮다. 신흥국이 겪은 금융위기는 주로 외환보유액 부족, 금융기관 부실, 과도한 정부부채 때문에 발생했다. 이 점에서 과거 위기 때와 비교하면 경제 여건은 훨씬 좋아졌고 정부의 위기 대처능력도 개선됐다. 그러나 장담하기는 어렵다. 하버드대의 로고프 교수와 라인하트 교수는 저서 『이번엔 다르다』에서 지난 800년간 금융위기의 역사에서 많은 국가가 이번에는 남들과 다르다고 했지만 결국 금융위기를 겪었다고 했다. 이번에는 여러 위기가 한꺼번에 닥치는 ‘퍼펙트 스톰’을 겪을 수도 있다. 자국 우선주의의 세상에서 한국이 위기를 겪어도 어느 나라도 선뜻 나서서 도와주지 않을 것이다. 갑작스러운 경제 위기를 예방하기 위한 위험관리가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한국 경제는 저성장, 고부채, 저출산·고령화로 벌써 만성적인 경제 위기를 겪고 있다. 일본은 경제 활력이 떨어지고 수출 경쟁력이 하락했지만, 구조조정을 미루고 임시방편으로 대응하다가 부동산 버블이 붕괴하면서 ‘잃어버린 20년’을 겪었다. 한국도 이미 몇 년은 잃어버렸고, 이대로 가면 일본의 전철을 밟을 것이다.노벨 문학상을 받은 포르투갈의 작가인 조제 사마라구는 『눈먼 자들의 도시』에서 사람들이 갑자기 눈이 멀어 아무것도 보지 못하는 세상을 그렸다. 볼 수 있어도 보지 않으려 하는 눈먼 사람들에게 경제 위기는 말뿐이다. 한국 경제의 위기에 눈을 감은 거짓 예언자들이 대선을 앞두고 표를 얻기 위한 대중영합적 공약을 내놓을까 걱정이다. 구조개혁의 쓴 약보다는 달콤한 땜질식 처방이 더 매력적이기 때문이다.한국이 격변기를 맞았다. 구한말(舊韓末) 못지않은 격랑의 시기다. 모두가 눈을 부릅떠야 한다. 더 큰 위기가 오고 나서 후회하면 늦는다. 2017년은 한국의 미래를 책임질 비전과 전략을 가진 지도자를 찾고 다 함께 당면한 경제 위기를 극복해 가야 하는 매우 중요한 시기다.이종화 고려대 경제학과 교수·전 아시아개발은행 수석이코노미스트중앙일보에 기고한 글입니다.원문보기: http://news.joins.com/article/21109942

    More >

  • 新체제와 뉴 리더십의 기본조건

    新체제와 뉴 리더십의 기본조...

    "응답하라, 리더십." 다음주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2017 세계경제포럼 연례총회의 대(大)주제는 리더십이다. 지난해 `4차 산업혁명`으로 세상에 경종을 울린 클라우스 슈바프 회장이 직접 골랐다고 한다. 보다 구체적으로는 `민감하고 책임 있는 리더십에의 요청(A Call for Responsive and Responsible Leadership)`이다. 왜 그랬을까? 4차 산업혁명이 몰고 올 거대한 변화에 민첩히 대응하는 리더십이 중요한 동시에 도널드 트럼프와 같은 `스트롱 맨`들의 일방주의가 과연 세계를 책임질 수 있을 것인지 국제사회의 우려도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그렇다면 올해 대선을 치르는 한국에 필요한 리더십은 무엇일까? 현 정권의 파국적 난조와 1000만 촛불시민집회는 구(舊)체제를 신(新)체제로 바꿀 것을 요청하는 `시대정신`의 신호라 필자는 해석하고 있다. 외교안보를 비롯해 정치와 경제, 사회와 문화 전반에 이르기까지 총체적 난국에 빠진 한국의 현주소, 오죽하면 19세기 구한말이 연상된다는 말이 나오겠는가. 왕정에서 공화정으로 탈바꿈하며 나라의 위기를 극복했듯 이제 새롭고도 근본적인 변화가 다시금 필요해졌다는 얘기다. 대한민국의 미래를 위한 `뉴 리더십`의 기본 조건으로 신뢰와 협치 그리고 통합의 세 가지를 손꼽고자 한다. 먼저 신뢰다. 신뢰는 어디에서 오는가? 정직함이 그 출발점이다. 생방송으로 중계된 국회 청문회장을 보면 대한민국에 이렇게 태연하게도 거짓말 잘하는 사람들이 많았는지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사회 지도층이 이러니 국민이 어떻게 나라를 믿을 수 있겠는가? 신뢰는 또한 쌍방향 소통을 전제로 한다. 저잣거리의 갑을 관계를 무색게 할 만큼 최고 권부의 일방적이고 권위적인, 게다가 자신이 임명한 각료조차 대면하지 않는 밀실형 명령체계로는 국민의 믿음과 참여를 도저히 이끌어 낼 수 없다. 신뢰는 공과 사의 철저한 구분에서 비롯된다. 슈바프 회장은 "사적 이익을 위해 공적 이익을 훼손하지 않는 것이 공적 리더십의 요체"라고 강조한다. 대통령 뇌물죄를 특검에서 거론하는 우리 한국의 현주소를 꼬집는 얘기처럼 들리지 않는가. 공화정은 왕과 귀족, 특권층의 전유물을 `공공의 것(Res Publica)`으로 환수해 국민이 이를 누리는 체제를 뜻한다. 혐의가 사실이라면 우리는 민주공화국이 아니라 군주제에서 살아왔다는 뜻이 되고 국민은 헌법적 사기를 당한 것과 다름이 없다. 여기서 신뢰라는 사회적 자본이 과연 꽃피우겠는가? 대한민국의 새로운 리더는 안심하고 믿을 수 있는 사람이라는 점부터 입증해야 한다. 둘째, 협치의 리더십이다. 추락하는 경제와 민생 양극화, 심화되는 지정학적 리스크, 인구와 기후변화, 4차산업의 도전과 대량실업 위협에 이르기까지 산적한 난제는 승자독식형 `원 맨 리더십`으로는 결코 풀 수 없다. 게다가 각종 이해집단의 `거부주의(Vetocracy)`와 `인기영합주의(Populism)`를 감안할 때 사회적 합의와 초당적 협력이 없으면 한 발짝도 나갈 수 없는 게 우리의 현실이다. 권력의 분점과 역할의 분담, 연합과 협력을 요체로 하는 새로운 거버넌스를 함께 추구할 리더가 필요하다. 아울러 지식과 정보, 결집과 표현의 차원에서 수준이 달라진 시민을 인정하고 국정을 공유하는 개방적 파트너십이 요구된다. 이민화 카이스트 초빙교수는 "금융거래에 사용되는 디지털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하면 직접 비밀 투표를 비롯한 국민청원과 소환, 여론조사와 정책 형성까지 대의 민주주의를 보완할 융합 민주주의가 충분히 가능하다"고 지적한다. 뉴 리더십의 세 번째 기본 요건은 통합이다. 대한민국은 이제 그 실질적 의미를 상실한 보수·진보 구도와 진영대립, 지역감정과 정파갈등에 너무도 매달려왔고 또 시달려왔다. 선진국은커녕 선도 중진국 위상까지 위협받는 지금 `더 큰 대한민국`을 위한 통합적 리더십이 긴요하다. 더구나 우리에게는 다른 나라에는 없는 초대형 `북한 리스크`가 상존한다. 그럴 만한 리더가 도무지 보이지 않는가? 그러면 두 가지 길이 있다. 구한말로 돌아가든가, 아니면 원하는 세상을 이끌 집단 리더십을 만들어 내든가. 결국 우리가 미래를 좌우할 주인이다. [김상협 카이스트 초빙교수·우리들의 미래 이사장]<매일경제>에 기고한 글입니다.원문보기: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7010866761

    More >

  • 새해, 새 출발, 새로운 시대정신

    새해, 새 출발, 새로운 시...

    "독일의 탄광 속에서 혹은 열사의 노동현장에서 땀과 눈물 쏟으며 대한민국을 세계무대 주역으로 끌어올린 영웅들 그 기적의 도전정신을 제외하곤 많은 것을 버려야 한다. 정치를, 교육을 혁신하고 화합하고 배려하는 인화를 새로운 시대정신으로 삼자"  최근 급격히 늘어난 평균수명으로 인해 보통 30년으로 간주하던 한 세대의 활동기간이 크게 늘어났다. 실제로 1970년의 한국인 평균수명은 62세였지만 최근에는 82세에 달하고 있다. 이에 따라 우리 사회에는 70대 이상 연령층도 활발한 활동을 하는 사람이 많아졌다.대학에서도 지난 세대의 교수들은 대개 회갑을 맞이하면 제자들이 마련해 주는 잔치나 기념논문집 따위로 커리어를 마감하곤 했는데, 요즈음의 대학가는 건강하고 연구에도 활발한 노교수들이 부지기수다. 현재 65세인 우리 사회의 노인 기준을 상향 조정하는 일은 지극히 당연한 것으로 보인다. 오늘의 노년층, 즉 1960~1970년대에 젊음을 보낸 세대는 대한민국의 기적적 성장을 일궜으며 이들은 남다른 경륜을 쌓았다. 극한의 가난 속에서 보릿고개를 넘으며 유년시절을 보냈고 그 후 숨 막히는 독일의 탄광 속에서 혹은 열사(熱沙)의 노동현장에서 땀과 눈물을 쏟은 사람들이다. 허허벌판이었던 이 땅에 산업을 일으킨 것도 이 세대다. 세계의 전문가 모두가 무모한 일이라 평가했던 제철소를 건설하고 포항 고로(高爐)에서 첫 쇳물을 생산한 것은 1973년이었다. 실패하면 모두가 바다에 뛰어들어 목숨을 버리자는 각오를 다지며 5년여를 절치부심했던 박태준 회장과 직원들의 감격이 오죽했을까? 너무 당연하게도 그때의 ‘포항제철’ 직원들은 이제 모두 칠순을 넘겼다.또 다른 산업도시 울산에서는 1974년에 처음으로 두 척의 유조선이 건조돼 명명식을 했다. “집을 지어 보았으니 배도 지을 수 있다”던 정주영 회장의 엄청난 도전정신이 없었다면 꿈도 못 꿀 일이었으며, 도크도 없는 바닷가에서 선박을 건조한 것은 불가사의다. 그 후 현재까지 모두 1억t이 넘는 쇠붙이로 2000척 이상의 대형선박을 바다에 띄운 ‘현대중공업’을 세운 이들도 이제는 모두 노년층이다.이들은 휴일도 없이 새벽부터 밤늦게까지 일한 사람들이다. 그리고 일사불란한 조직의 일원으로 목표를 위해서라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덤벼들어 대한민국을 세계무대의 주역으로 끌어올렸다. 우리의 노년층은 산업계만이 아니라 정치, 교육, 문화 등 모든 분야에서 사회를 이끌면서 오늘의 풍요로움을 만들었다. 우리 민족사에서 영원히 기억돼야 할 영웅들이다.그런데 이들이 지녔던 시대정신은 ‘안되면 되게 하라’에 가깝지 않았을까? 개발독재 시대였기에 비도덕적이며 불합리한 일도 마다할 수 없었으며 다수를 위해 소수를 희생시키는 일도 있었다. 그런 측면에서 우리가 요즈음 처한 사회경제적 어려움은 빛이 밝으면 그만큼 짙을 수밖에 없는 그림자 때문이다. 즉, 기적적 발전의 후유증이다. 부도에 직면한 기업의 모든 최고경영자(CEO)가 공통으로 느끼는 점은 “번성하던 때와 다르게 한 일이 하나도 없는데 왜 이렇게 되었을까?”라고 한다. 대한민국이라는 국가조직도 마찬가지다. 이제는 기적을 이룬 지난날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 도전정신을 제외하곤 많은 것을 버려야 한다.밝은 미래를 위한 국가혁신에서 가장 시급한 분야는 정치이고 제일 중요한 분야는 교육이라 믿는다. 제왕적 대통령은 물론이고 지역이나 보스에 기대고 있는 붕당 수준의 국회, 그러면서도 무소불위(無所不爲)인 국회를 털어버리지 못하면 우리의 미래는 어둡다. 아울러 우리 사회를 갉아먹고 있는 이념, 계층, 그리고 노사 등 수많은 갈등은 결국 남을 배려하지 않는 끝없는 욕심 때문이다. 이제는 한 줄로 세우는 경쟁 위주의 교육을 지양하고 남을 배려할 줄 아는 사람을 키워야 한다.옛날부터 조직이 융성하고 발전하기 위한 조건으로는 천시(天時), 지리(地利), 인화(人和)를 꼽았다. 그리고 ‘천시불여지리 지리불여인화(天時不如地利, 地利不如人和)’, 즉 하늘의 때는 땅의 이득만 못하고, 땅의 이득은 사람의 화합만 못하다고 했다. 2017년 새해를 맞아 우리는 서로 화합하고 배려하는 행복한 사회 만들기를 다짐하자. 인화를 대한민국의 새로운 시대정신으로 삼자.김도연 <포스텍 총장> <한국경제>에 기고한 글입니다.원본보기: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7010866761

    More >

  • 흰 눈(白雪)에 관한 생각들

    흰 눈(白雪)에 관한 생각들...

    우리의 옛 선현들은 눈에서 많은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첫째가 위중(爲重)이라 하여, 눈은 사람들을 신중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눈이 쌓이면 바깥 출입이 어려워져 집에 머물게 되면서 명상을 하는 등 행동거지가 신중해진다는 것입니다. 두 번째는 위의(爲誼)라 하여, 눈은 사람들 사이에 인정을 더 두텁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눈이 쌓여 바깥 출입이 뜸해져 만남이 줄어들어서 서로를 그리워하게 된다는 것입니다. 세 번째는 위범(爲凡)이라 하여, 눈은 사람들의 마음을 대범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눈이 쌓이면 세상 더러운 것, 사소한 것들을 모두 묻어버리기 때문입니다. 네 번째가 위축(爲蓄)이라 하여, 눈은 사람들로 하여금 물자를 아끼고 비축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사람들의 통행이나 물자의 유통이 어려워지는 것을 대비하기 위함입니다. 다섯 번째는 위연(爲娟)이라 하여, 눈은 여인들을 더욱 예쁘게 만든다는 것입니다. 옛날과는 다른 세상을 살아가는 현대인들에겐 실감이 나지 않을지 모릅니다만, 그래도 여인들이 예뻐지는 위연(爲娟)만은 지금도 그대로인 것 같습니다. 아무튼 이모저모 뜯어 분석해 풀어놓은 선현들의 지혜가 놀랍고 그 재치가 재미있습니다. 그러나 눈에서조차 가르침을 얻는다는 것은 아무래도 멋쩍은 노릇입니다. 이런저런 복잡한 생각은 다 접어두고 그저 김진섭(金晉燮) 선생의 수필 백설부(白雪賦)에서처럼 `겨울날의 한가운데, 대체 어디서부터 이 한없이 부드럽고 깨끗한 영혼은 아무 소리도 없이 한들한들 춤추며 내려오는 것인지` 찬탄하면 족할 일입니다. 더하여 `우리는 어찌된 연유인지 부지중(不知中) 온화하게 된 마음과 인간다운 색채를 띤 눈을 가지고 이웃 사람들에게 경쾌한 목례를 보내지 않을 수 없게 되는지`를 확인할 일입니다. 그리고 눈으로 인하여 무기력과 우울함을 덜어내게 된다면 더욱 좋을 일입니다. 당(唐)나라 시인 유종원(柳宗元)의 시 강설(江雪) `온 산에는 새 한 마리 날지 않고, 세상 모든 길에도 사람 자취도 없네, 외로운 배 위에 삿갓 쓴 늙은 노인, 홀로 낚시 드리운 차가운 강에 눈이 내리네(千山鳥飛絶 萬逕人滅 孤舟笠翁 獨舟寒江雪)`를 읽으면 세상 잡스러운 것은 다 물러가고 마음은 정밀(靜謐) 속으로 빠져듭니다. 한 폭의 동양화 같은 풍경 속의 주인공이 되고도 싶지만, 번잡한 도회에서는 그저 상상만으로 만족할밖에요. 우리 김광균(金光均) 시인의 시 설야(雪夜) `어느 머언 곳의 그리운 소식이기에 이 한밤 소리 없이 흩날리느뇨~ 서글픈 옛 자취인양 흰 눈이 내려~나 홀로 밤 깊어 뜰에 내리면 머언 곳에 여인의 옷 벗는 소리`도 마찬가지입니다. 시인의 놀라운 감수성에 경탄하며 어릴 적 눈 내리는 겨울밤의 고향집을 생각합니다. 정유년 새해를 맞았습니다. 지난 한 해는 우리 사회의 온갖 추(醜)한 모습들이 드러난 해였습니다. 새해는 그 추함을 다 씻어버리고 새롭게 출발하는 순결한 한 해가 되면 좋겠습니다. 그래도 마음이 심란한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올 한 해도 우리 앞에 많은 난제들이 가로놓여 결코 만만치 않은 해가 될 것이기 때문입니다. 흰 눈이라도 소복이 내려 잠시라도 세상 모든 것과 단절하여 시름을 잊고자 눈에 관한 이런저런 생각을 해보았습니다. 요즈음, 사람들이 만나면 근거가 있기도, 없기도 할 이야기를 나누는 것이 일상입니다. 그러다 보면 마침내 우리 자신이 부끄럽고 한심스럽게 느껴지고 마음은 허허롭습니다. 이제는 새해가 시작되었으니 그런 이야기들은 접을 때입니다. 세상 잡스러운 것들을 흰 눈이 묻어버리듯이. 그래서 눈을 기다립니다. 흰 눈이 내려 쌓이면 우리의 영혼이 맑아지고 새롭게 시작하는 힘을 얻게 될지도 모릅니다. [김황식 전 국무총리]<매일경제>에 기고한 글입니다.원본보기: http://news.mk.co.kr/column/view.php?year=2017&no=3565

    More >

  • 11월 엠비셔스 활동
강변길 자전거 타기 행사